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6 13:29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형형색색 파라솔', 시민에게 돌아온 포천 백운계곡

백운계곡 3.8km 전역에 ‘공공용 파라솔’ 800개 설치

기사입력 2020-07-16 10: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불법시설물이 철거된 청정 백운계곡이 올여름 해외여행 대체 휴가지로 각광받고 있다.
 


포천시는 유료로 운영되던 불법 평상과 방갈로 등 무허가건축물과 불법시설물을 철거하고, 방문객 편의제공을 위해 공공용 파라솔’ 800개를 백운계곡 3.8km 전역에 설치해 계곡을 찾는 방문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공공용 파라솔은 백운계곡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자릿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취사와 야영은 불가하지만, 가져온 음식을 먹거나 주변 식당에서 배달 또는 포장 구매해 백숙 등 여름철 보양식을 즐길 수 있어 백운계곡만의 음식을 찾는 방문객과 상인 모두가 만족하는 공공 편의시설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포천시는 백운계곡 방문객 모두가 안전하고 쾌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장실과 주차장 등 인프라 정비, 백운계곡 서비스요원 배치, 2회 방역소독을 시행하는 등 체계적이고 정돈된 관광지 운영을 도모하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로 올 여름 휴가를 아직 정하지 못했다면, 시원하고 깨끗한 포천 백운계곡을 적극 추천한다, “7월부터 8월 말까지 2개월 간 운영되는 백운계곡 방문주간동안 완전히 달라진 백운계곡을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