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0 16:37

  • 뉴스종합 > 동두천, 연천

김종인 위원장, 동두천시연천군 김성원 후보 지원유세

김 위원장 "2번 김성원 찍어야 동두천·연천 경제가 살아난다” 강조

기사입력 2020-04-10 11: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10일 오전 동두천시 지행동에서 열린 일 잘하는 젊은 일꾼 김성원 미래통합당 동두천시연천군 후보지원유세를 펼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2번 김성원 후보를 찍어야 동두천·연천, 대한민국이 살아난다문재인 정부가 3년간의 경제 실정을 코로나19 사태로 모두 덮어버리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데, 정부 잘못을 심판해서 정부 경제 정책을 전환하기 위해 2번 김성원을 반드시 선택해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원 의원은 지난 4년전 64개 전 투표소 승리와 최연소 당 지역구 의원이라는 훈장을 가슴에 달아주신 동두천·연천, 연천·동두천 주민을 위해 악착같이 일했다이번 4.15 총선을 앞두고 주민께 약속드린 911 공약을 지키기 위해 신발끈 바짝 조여 매고, 더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김성원이 만든 동두천·연천의 밝은 미래를 위한 설계는 차원이 다르다“20대 국회의원 의정활동을 펼치며 시민단체에서 인정한 공약이행 우수위원으로 선정된 만큼, 지금 드리는 약속도 공수표가 아니라 반드시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중연설 이후 거리에서 시민들과 만나며, 김성원 후보를 미래통합당의 당 대변인으로서 수도권 21대 총선의 필승, 압승 후보라고 강조하면서, 중도보수통합의 밀알 역할을 한 성실하고 부지런한 국회의원이라고 거리유세에 참석한 청중들께 김 후보의 장점을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지옥문의 빗장이 꺾이는 상황이 도래한다면서, 문제 해결 능력은 없고 오직 조국 살리기에만 몰두하는 정부에 대한 국민의 현명한 평가가 있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미래통합당 총괄선대본부는 9일차 바꿔야 산다집중 유세 일정으로 경기 포천가평, 동두천연천, 양주, 파주, 고양 등을 거쳐 서울 종로, 중구성동구갑, 광진갑, 광진을, 강동을, 강동갑 후보 순으로 집중 지원유세를 진행했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