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15 13:55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 확진자 13명으로 늘어

심층역학조사 및 의료진 및 입원환자 등 2200여명 전수검사

기사입력 2020-04-01 22: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 확진자가 41일 현재 총 13명으로 늘어났다.

 

경기도는 심층역학조사와 함께 의료진 및 입원환자 2,200여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앞서 양주시 베스트케어 요양원에 입원 중이던 70대 남성이 28일 발열과 호흡곤란 증상으로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고, 30일 밤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후 4시간 만에 사망했다.

 

이어 의정부성모병원에 지난 12일부터 입원해 있던 80대 환자가 30일 선별진료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 확진자와 같은 층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확진자 발생 이후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과 8층 병동을 긴급폐쇄하고, 의료진과 간병인 및 보호자 등 밀접접촉자 512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1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확진자는 간호사 1, 원내환자 6, 원외환자 1, 간병인 4, 미화원 1명이며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현재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심층 역학조사 중이다.

 

의정부성모병원은 일시 폐쇄됐고 신규외래 및 입원이 중단된 상태로, 병원 의료진 및 입원환자 등 2,200여 명에 전수검사를 실시중이다.

 

8층 병동 직원 및 접촉 의료진은 자가격리 중이며, 검사결과 음성 및 호흡기 질환이 아닌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우선 퇴원조치 할 예정이다.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의 경우 입소중인 83(입소자 85명 중 2명은 외박으로 검사 제외)과 종사자 52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해 검사중인 입소자 1명을 제외한 134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는 현재 입소자 및 종사자에 대해 이동제한 및 자가격리 실시 중으로,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한편 41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23명이 증가한 501명이다.(전국 9,887) 인구100만 명 당 확진자 발생수는 36.5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6번째다.

 

시군별로 보면 성남시 112, 부천시 70, 용인시 54명 순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발생수는 성남이 11.7명으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과천 10.3, 군포 9.2명 순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171명은 퇴원했고, 현재 324명이 도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이다.

 

경기도 병상운용 현황을 보면 10시 기준, 경기도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3,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6, 성남시의료원 1곳 및 도내 민간 상급종합병원 4곳의 협력으로 총 14개 병원에 491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72.5%356병상이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