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3-30 18:00

  • 뉴스종합 > 포천, 가평

포천시 오가리마을 ‘생태평화 관광마을’로 재탄생 한다

폐공장, 빈집 활용한 로컬푸드 공동생산 판매장, 여행자 플랫폼 등 조성

기사입력 2020-02-19 06: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도, 2020년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 선정

=포천시 창수면 오가리 262번지 선정생태평화 관광마을조성

=한탄강 지질생태 관광지와 연계, 수도권 주민 대상 체험형 공동농장조성

=‘한탄강 여행전문가’ ‘주민 이야기꾼등 활용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대 도모
 


[경기북부탑뉴스] 포천시 창수면 오가리 마을이 경기도의 ‘2020년도 접경지역 빈집 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19 도에 따르면, ‘접경지역 빈집 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은 분단 이후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 규제 등 중첩규제로 발전이 더뎌 인구가 유출되고 있는 접경지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사업취지는 마을 내 빈집들을 활용, 소득창출시설이나 생활편의시설 구축, 건물 리모델링, 마을 경관 조성 등 전반적인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골자다.

 

도는 올해 1월 접경지 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 선정위원회를 통해 현장 및 서류 심사, 발표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은 포천 오가리 마을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포천시는 창수면 오가리 262번지 일원 약 19부지에 생태평화 관광마을을 만들어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상생하며 교류할 수 있고, 마을 주변 자연·문화 관광자원과 연계해 방문객에게 풍부한 볼거리·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비로 도비 15, 시비 15억 총 30억 원이 투입된다. 구체적으로, 과거 벽돌공장으로 사용되던 폐공장, 마을 내 빈집 및 부지를 활용해 로컬푸드 공동생산 판매장, 게스트하우스, 6차산업 기반 체험형 공동농장, 관광안내소, 카페, 상설 공연장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한탄강 여행자 플랫폼을 구축, 주상절리 협곡을 볼 수 있는 한탄강 지질생태 관광지를 중심으로 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여행정보, 숙박 서비스,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도시재생·공간활용 분야 전문가의 현장 컨설팅을 통해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 지속 가능한 사업 추진을 위해 마을기업 설립 및 주민역량강화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이 조성된 시설을 직접 관리·운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2018년에는 연천 백의2, 2019년에는 양주 봉암리를 대상지로 선정해 빈집 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8년 연천군 백의2리 일대 대상으로 추진된 빈집 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독자관심 표현하기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