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5-26 10:15

  • 뉴스종합 > 정치뉴스

박용호 파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9709 버스 노선 축소운행으로 유지 결정

기사입력 2020-02-06 23:0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박용호 자유한국당 파주시() 예비후보는 파주시 맥금동에서 출발하여 금촌 1,2,3동을 거쳐 서울로 심야까지 운행되는 9709 광역버스 노선이 운행대수 변경은 있지만 노선은 유지됨을 시민에게 알렸다.
 


박용호 예비후보는 9709 버스 노선의 지난 21일자로의 폐쇄 예정을 다각도의 노력으로 215일까지 연장하게 하고, 다시 파주 시민들과의 연대 서명, 금촌 1,2,3동 시민들의 연합 대응, 9709 운수 회사 방문, 서울시 및 파주시에의 강력 항의, 파주시 및 관내 많은 분들의 협력으로 9709 폐선을 당분간 보류하는 결정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같은 파주 관내에서도 운정 교하 신도시에서 서울로의 운행 버스 노선은 12개 노선 162대 운행되는 상황(2.3만명에 1개노선)인 반면 북파주(금촌, 문산등)9709, 9710, 9710-12개 노선 30대만 운행되어 북파주 시민들이 매우 불편한 상황인데 9709마저 폐쇄된다면 북파주에서 서울로의 이동은 9710(문산~서울역) 1개 노선 15(18만명에 1개노선)이며 그나마 금촌 지역에서는 노선이 전혀 없다며 그 행정 업무의 불공정성, 교통 이용의 격차를 파주시와 파주시 의회가 나서서 적극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박용호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이번 9709 폐쇄는 향후 파주에서 서울시로 진입하는 노선은 서울시의 버스 총량제정책으로 다시 확보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어 반드시 지켜야 하며, 현재에도 출퇴근 시간에 경의중앙선 및 9710은 이미 만원인데 9709의 폐쇄로 그 출퇴근 전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북파주(금촌, 문산등)의 교통 차별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해왔다.
 


박 예비후보는 또 이번 노선 유지는 운행대수를 줄이는 방안으로 출근때는 최대 40분에 1, 일요일에는 최대 약 1시간에 1대가 오는 상황으로 아직은 북파주시민들이 매우 불편함을 감수하는 상황이라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서울시와 운수회사와 논의하여 원래대로 복귀해야함을 주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ㅇㅇ
    2020- 02- 10 삭제

    용호 잘한다 그래 이런거라도 해야 표받지 앞으로 더 뛰어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