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9 06:13

  • 뉴스종합 > 의정부, 양주

의정부시 경민광장~울대리 간 확장 사업 첫발

2021.3월 공사 착공, 2022.12월 왕복 6차로 도로확장 마무리

기사입력 2019-11-01 19: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 의정부시은 경민광장에서 울대리 간 국도39호선(송추길) 확장사업 추진을 위해 실시설계업체 선정을 위한 사업수행능력평가(PQ) 및 기술인평가(SOQ) 심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1일 시에 따르면, 일일교통량 약 45천 여 대인 서울국토청의 장흥~송추 간 국도대체우회도로는 개통(16.12.31)이후, 현재 왕복 6~8차로인 양주구간부터 4차로인 의정부구간에서의 차로 수 감소로 인한 병목구간이 발생하고 있으며, 교통정체 및 안전사고 해소를 위한 도로확장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실시설계용역 업체선정을 위해 1041차 사업수행능력평가(PQ) 5개의 실력 있는 설계 컨소시엄을 선정했고, 10302차 기술인평가(SOQ)를 통해서 사업총괄 책임기술인의 사업수행계획 및 방법에 대한 심의위원회(9)의 심도 있는 평가를 거쳐 1~5순위 업체를 선발했으며, 입찰을 거쳐 최종 사업수행자를 낙점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내년 초부터 설계 및 보상협의에 들어가 20213월 공사를 착공해 202212월을 목표로 왕복 6차로 도로확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덕현 안전교통국장은 송추길 확장사업이 마무리되면 병목구간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통행시간을 단축함으로써 물류비용 절감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우서연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