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18 18:00

  • 기획취재 > 가볼만한 곳

어린이날, 봄꽃 가득한 경기도 수목원으로 떠나자!

경기도, 어린이날 가볼만한 도내 수목원 5곳 추천

기사입력 2019-05-02 05:5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북부탑뉴스최근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으로 숲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이런 시기일수록 사랑하는 아이, 가족과 함께 생명의 신비와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곳으로 봄나들이를 떠나보면 어떨까?

 

경기도는 55일 어린이날을 앞두고 달콤한 봄꽃 향기와 싱그러운 초목이 숨 쉬는 가볼만한 경기도내 수목원 5곳을 추천한다.

 

어린이날 무료 개방 화성 우리꽃 식물원

 


화성시 팔탄면에 위치한 우리 꽃 식물원은 지난 2010년 국내 최대 규모의 온실을 갖춘 자생식물원으로 설립됐다. 설악산, 태백산, 한라산, 백두산, 지리산을 주제로 한 한옥형태의 유리온실, 식물탐구원, 희귀식물 등산로 등 11ha 부지에 1,000여종의 자생식물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뿐만 아니라 280년 된 해송, 1천년된 박달나무 뿌리 등 다양한 볼거리와 은행나무 오솔길, 소나무 숲 등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휴식공간이 마련돼 있다. 올해 어린이날에는 사생대회, 백일장대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으며 어린이날 당일은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요금은 어른 3천원, 청소년 2천원, 어린이 1500원이다. 대중교통은 수원역에서 광역버스 9801, 9802번을 탑승하면 된다. (문의 : 031-369-6161)

 

전설 속으로 떠나는 봄꽃 여행 부천 무릉도원 수목원

 


동양의 전설적 이상향 무릉도원을 주제로 다양한 꽃과 수목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 부천 무릉도원 수목원은 부천시 원미구에 소재해 있다.

 

21ha 규모의 수목원에는 암석원, 생태연못, 나무화석, 농경유물전시관, 자연생태박물관 등 각종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1200여종의 다채로운 식물들을 접해 볼 수 있다. 특히, 자연생태박물관, 부천식물원과 연계해 도심형 수목원의 면모를 잘 갖춰 놓은 것이 장점이다.

 

가정의 달을 맞아 튤립, 개나리 등 다양한 봄꽃을 만나보는 전시회 수목원의 봄512일까지 운영하며, 초등학생·유아 동반가족을 대상으로 한 튤립에게 소원을 말해봐’, ‘붓꽃사탕 종이접기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관람시간은 오전 930분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요금은 어른 1천원, 청소년 700, 어린이 500원이다. 대중교통은 수도권 7호선 까치울역에서 내리면 도보로 닿을 수 있다. (문의 : 031-320-3000)

 

국가대표 봄꽃 명소 가평 아침고요원예수목원

 


3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 100선 선정에 빛나는 아침고요수목원은 가평군 상면에 소재해 있으며, 희귀식물 및 자생 식물 1천여 종을 포함해 총 5천여 종의 식물을 보존·전시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봄꽃들과 함께 다양한 전시 및 교육체험 행사와 문화행사가 가득한 봄나들이 봄꽃축제526일까지 운영한다. 53~6일에는 핸드메이드 상품, 가드닝 소품을 만나볼 수 있는 마켓존, 맛있는 음식으로 가득한 푸드존을 운영하며, 4~5일에는 해금 연주자 은한을 초청해 버스킹 공연도 펼친다.

 

관람시간은 오전 830분부터 오후 7시까지로 요금은 어른 9500, 청소년 7천원 어린이 6천원이다. 대중교통 경춘선 청평역이나 청평터미널에서 시내버스나 시티투어버스를 타면 닿을 수 있다.(문의 : 1544-6703)

 

경기북부의 숨은 보석 포천 평강식물원

 


포천시 영북면에 위치한 평강식물원은 아시아 최대 규모인 1800여 평의 암석원과 50여개의 수련들을 모아 놓은 연못정원, 사철 늘 푸른 잔디광장 등 12개의 테마로 조성돼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덴마크의 업사이클링 예술가 토마스 담보와 협업해 폐목재를 활용한 설치미술 잊혀진 거인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중이다.

 

이번 5월은 평강 봄꽃축제로 털진달래, 철쭉, 진달래 등 다양한 봄꽃을 만나볼 수 있으며, 어린이날에는 그림 그리기대회는 물론, 페이스페인팅, 자연 공기정화기로 불리우는 틸란드시아 이오난사 체험부스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올해 5월 중 트리하우스, 통나무놀이터, 롤러슬라이드 등 모험놀이터를 새로 선보일 예정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요금은 성인 7천원, 청소년·어린이 5천원, 36개월 이하 유아는 무료다. 대중교통은 운천터미널 앞에서 시내버스 10번으로 갈 수 있다. (문의 : 031-532-1779)

 

국내 최대 사립식물원 용인 한택식물원

 


한택식물원은 다양한 식물종의 확보, 보존 등을 위해 용인시 처인구에 설립된 식물원이다. 현재 20만 평 규모 36개 테마정원이 구성돼 있으며, 자생식물 2400여종, 외래식물 7300여종 등 총 9700여종의 다양한 식물을 보유한 국내 최대 사립 식물원이다.

 

특히 이곳은 환경부 지정 희귀멸종위기 식물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자생식물 및 해외식물 유전자원 보전에 힘쓰고 있으며, 다양한 교육 및 체험활동을 통해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자연학습장 역하을 톡톡히 하고 있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봄꽃 페스티벌427일부터 526일까지 연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에는 기획전시 식충 식물의 세계’, 숲해설사와 함께하는 정원 해설, 미션에 참여하며 기념품도 받을 수 있는 가든 프렌즈를 찾아라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시까지로 요금은 어른 9천원, 청소년 및 어린이 6천원, 36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다. 대중교통은 용인터미널 또는 백암터미널에서 시내버스 10-4번 버스를 이용하면 갈 수 있다. (문의 : 031-333-3558)

최유라 기자 (news8255@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